본문 바로가기

생각 주제/사회 이슈

노키즈존, 아동 혐오일까?


최근 '노키즈존'을 선언하고 유아나 어린이의 출입을 제한하는 카페나 음식점이 늘고 있습니다. 카페나 음식점 뿐만 아니라 영화관, 장거리 이동 수단인 KTX 등에도 노키즈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늘고 있습니다.


#노키즈존은 어떻게 생겨나게 됐을까?

카페나 음식점에서 소리를 지르며 시끄럽게 뛰어노는 아이들과 이런 아이들을 방관하는 부모들, 그리고 아이들의 부주의로 발생하는 매장 내 안전 사고에 대한 책임을 업주가 져야하는 법원 판결 등으로 나타난 결과입니다. 

아이들이 들어올 경우 다른 손님들에게 방해가 될 정도로 시끄럽게 떠들거나 뛰어다니는 경우가 많고, 기물을 파손하는 등 매장에 피해가 발생해 이렇게 노키즈존이라는 부득이한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 점주들의 얘기입니다. 

밥 먹은 테이블에 아기 똥 기저귀를 버리고 가고, 아이 소변을 카페 컵에 받는 등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주의를 드렸으나 되려 역정을 내는 일부 엄마들의 사례가 SNS를 통해 퍼지게되면서, 비슷한 경험이 있었던 사장과 알바생, 손님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하여, 노키즈존은 사람들에게 이해받고 인정받기 시작했으며 정당성을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노키즈존


#노키즈존의 사업주와 손님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다.

매장에서 시끄럽고 자유를 침해 받는 느낌을 받았던 고객들은 일부러 노키즈존 리스트를 통해 노키즈존만 찾아서 간다고 합니다. 바쁜 일상에 지친 사람들. 휴식이 필요해 카페에서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기려 해도 아이 우는 소리와 시끄럽게 뛰어다니는 소리를 들으면 다시 예민해지고 피로가 더 쌓여서 돌아가게 된다고 말합니다.

'같은 공간 이용료를 지불하는데 불쾌함을 얻어 간다면 누가 다시 우리 매장을 찾을까요?' 사업주의 말로는 노키즈존 방침을 설정하는 것이 장기간 봤을 때 고객들의 발걸음을 끊기지 않게 하는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일부 아이엄마 고객들은 함께 할 수 없지만, 다른 고객들의 편안함과 분위기, 공간 서비스를 즐기게 하기 위해서라면 불가피한 방침이라는 얘기입니다. 

현재 일부 매장에서는 노키즈존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용하기도 합니다. 그 만큼 노키즈존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사업주들은 예스키즈존도 노키즈존에 대항하여 증가되는 추세이니 서로의 이익을 생각했을 때 아이를 동반한 부모들은 예스키즈존 위주로 이용하는 것도 좋지 않겠냐는 의견입니다.




#노키즈존, 아동 차별이자 아동 인권 침해일까?

아이를 제대로 훈육하거나 예의를 가르치지 않아 생기는 일들이 대부분인데요. 아이들이 저지르는 잘못된 행동을 감싸고 도는 일부 몰지각한 부모들 때문에 모든 부모들과 모든 아이들을 사전에 배제하는 것은 부적절한 처사이며 과잉조치라는 의견도 거셉니다. 지난 해 11월, 국가 인권위원회에서는 아이나 어린이의 출입금지는 합리적인 이유가 없는 아동 차별 행위이며 향후 어린이의 출입을 금지하지 말라고 권고하였습니다. 

아이를 둔 엄마들은 카페와 음식점 뿐만 아니라 영화관, 장거리 이동수단 등으로 노키즈존이 확대된다면, 아이를 데리고 외출하지 말라는 얘기 밖에 안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덜 자라 미성숙한 그저 '아이'의 특성일 뿐인데 사회에서 거절부터 배우는 것 같다고 합니다.

아이가 아니었던 적이 있던 사람은 없고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아이를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하게 하기 위해서는 부모의 노력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이웃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의 넓은 아량과 양보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죠.

예스키즈존도 현재 증가하고 있는 추세지만 아직 턱없이 부족하며 키즈카페도 집에서 걸어서 가기엔 먼 곳이 대부분이라 아이를 동반한 부모들은 키즈카페도 마음 먹고 가야하는 곳이라고 얘기합니다.




노키즈존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동물원, 유지해야 한다. vs 폐지해야 한다. 

▲ 다른 글 보기